영동군,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준공 '영동과일 품질 UP'
영동군,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준공 '영동과일 품질 UP'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11.2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과일 선진 유통체계 구축, 과일의 고장 위상 확고히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은 영동읍 설계리 일원에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를 준공하고 23일 준공식을 가졌다.

APC는 농산물 집하·선별·저장·포장 등의 상품화 과정과 유통을 종합적으로 처리하는 시설이다.

영동군과 영동농협이 손을 잡고 오랜기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 부지확보 등 공모 전제조건을 갖춰 2019년 8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전략적으로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

국비를 포함한 8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지난해 10월 건축공사 착공을 시작으로 1년여만에 준공됐다.

기존 APC와 연계해 지상 3층, 연면적 4천905㎡ 규모로 건립됐다.

사과, 복숭아 선별시스템과 사과 세척시스템 및 전처리 자동화시설, 포장기 등 최식신 맞춤 시스템을 갖추고, 기존 선별장도 GAP 인증시설에 맞게 새롭게 단장하여 명실공히 최첨단 유통센터로 거듭나게 됐다.

기존 APC는 건립 20여년이 경과되면서 건물외관 및 내부가 매우 노후화되고, 집하·저장·선별시설의 처리용량이 현저히 부족해 새로운 농업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하지만 최신설비를 갖춘 산지유통센터가 건립됨으로써 과일의 고장의 위상 제고는 물론 고품질 과일을 전국 소비자들에 효율적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연간 처리 물량도 1천500여톤에서 4천여톤으로 크게 증가하고, 공동선별회 강화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군과 농협 관계자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가 새롭게 건립됨으로써 영동과일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시장대응과 수급조절도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됐다"며 "군과 농협간 유기적으로 협조하며 영동과일의 품질향상과 지역 농업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