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철도역사 내 유휴공간 '상생협력매장' 운영
코레일, 철도역사 내 유휴공간 '상생협력매장' 운영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1.2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대전·부산역에 사회적기업 우수제품 판매장 마련
용산역에서 운영 중인 상생협력 매장 전경/코레일 제공
용산역에서 운영 중인 상생협력 매장 전경/코레일 제공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코레일이 용산, 대전, 부산 등 KTX 정차역에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제품을 판매하는 상생협력매장을 연말까지 운영한다.

판매품목은 지역특산품, 업사이클링 제품, 위생용품(마스크), 수공예 악세사리 등 국민의 실생활에 밀접하고 믿을 수 있는 품질좋은 제품으로 구성했다.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해온 한국철도는 이번 상생협력매장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코레일유통과 힘을 모았다. 한국철도는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역 세 곳에 장소를 마련하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참여업체 선정을 맡았다. 코레일유통은 매장 구축에 필요한 기반시설 등을 지원했다. 철도역 상생협력매장은 연말까지의 운영결과를 분석해 내년 확대 시행을 계획하고 있다.

정왕국 한국철도 사장직무대행은 "앞으로도 철도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 힘을 보태고 사회적경제기업을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