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북부회처리장 주민설명회 개최 합의
한국중부발전, 북부회처리장 주민설명회 개최 합의
  • 오광연 기자
  • 승인 2021.11.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한국중부발전,대책위 관계자들이 대책위 사무실에서 모여 회의 하고 있는 모습.

【중부매일 오광연기자】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인근 주민들이 보령발전본부에서 발생하는 각종 오염물질로 인해 마을주민들이 암에 걸리자 생존권 차원에서 1달넘게 집회를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중부발전에서 주민들을 모아놓고 설명회를 갖기로 23일 합의했다.

설명회에는 오천면 오포2,3리, 영보1,2리 주민과 주교면 고정2리 주민 100여명이 참석하기로 합의했으며 보령시 오천면사무소에서 12월중에 한국중부발전에서 처장급의 책임질 수 있는 관계자가 나와 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주민들은 저탄장의 경우 기존 합의가 이행이 안되고 있으며, 주민들이 요구하는 환경영향 조사를 실시하고, 북부회처리장 3m내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어 "환경영향조사는 주민이 참여한 상태에서 조사를 할 것 과 사람이 살지 않는 산꼭대기에서 조사를 하면 무슨 소용 있느냐" 며 "사람이 거주하는 곳에서 조사를 하는게 맞다며 이러니 발전소를 주민들이 믿지 못하고 있다"고 발전소에 대해 불신을 표현했다.

서동윤(60.비대위 총무)씨는"발전소가 들어오기전 오포3리의 경우 521명이던 마을주민들이 지금은 214명으로 인구는 급격히 줄고 있다"며"주민들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부분조차도 발전소가 다 뺏어 갔기 때문에 살수 없는 마을로 변한 상태다"고 주장했다.

이어"주민들은 발전소의 일을 하지말라는게 아니고 주민들참여시켜 바람통로라도 만들어 줄 것을 요구하는 것이다"며"그동안 보령화력과 상생했으면 이렇게 까지는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해 보령발전본부의 주민을 무시한 행정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보령시 관계자는"보령발전본부와 주민들의 양쪽입장을 들어보고 정리가능한 부분이 있다면 중재할 용의가 있다"며"시가 역할할부분이 있으면 최대한 주민의 뜻에서 역할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중부발전 관계자는"한국중부발전 관계자는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다 알고 있으니 다시한번 확인해 윗선에 보고하겠다"고 대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