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절반 '이재명 국토보유세' 부적절
충청권 절반 '이재명 국토보유세' 부적절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11.2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종부세 개편은 '긍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청권 여론 절반 이상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안한 국토보유세(기본소득 토지세)는 부적절하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언급한 종합부동산세 개편은 적절하다고 각각 평가한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장인 고향이 충주인 이 후보는 '충청의 사위'를, 부친 고향이 논산인 윤 후보는 '충청의 아들'이라고 각각 자처한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18세 이상 1천11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0%가 이 후보의 국토보유세 신설안이 부동산 정책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적절하다'는 견해는 18.6%p 낮은 36.4%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65.3%), 부산·울산·경남(60.8%), 충청(60.2%)에서, 연령별로는 18~29세(62.0%), 30대(62.0%), 60세 이상(60.2%)에서 부적절하다는 견해가 많았다.

호남(62.1%)에서, 연령별로는 40대(47.2%), 50대(43.2%)에서 적절 의견이 많았다.

이 후보는 국토보유세를 도입해 세수 전액을 기본소득으로 지급하겠다는 구상이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밝힌 '종합부동산세 개편'에 대해서는 53.3%가 '적절하다'고 봤다.

부적절하다는 견해는 13.9%포인트 낮은 39.4%였다.

지역별로는 충청(64.8%), 대구·경북(59.1%), 서울(57.8%)에서, 연령별로는 30대(62.5%), 60세 이상(58.0%)에서 적절 의견이 많았다.

호남(57.5%)와 40대(50.8%)에서 부적절 의견이 많은 편이었다.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종부세를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면서 "종부세를 재산세에 통합하거나 1주택자에 대해서는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