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홍주의병 지티봉기 기념비 제막
부여군, 홍주의병 지티봉기 기념비 제막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1.11.2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 부여군은 내산면 지티리에서 '홍주의병 지티봉기 기념비' 제막식을 건립위원회 위원 등 주민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홍주의병은 1905년 11월 17일 체결된 을사늑약에 맞서 일어난 을사의병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성공적으로 항전을 벌인 의병이다.

1906년 3월 예산군 광시장터에서 시작해 성과 없이 조기 해산됐지만 그해 5월 내산면 지티리에서 다시 봉기했다. 이조참판을 지낸 민종식을 대장으로 추대하고 홍산과 서천, 비인, 남포, 보령, 광천, 결성을 지나 홍주성을 점령하는 큰 성과를 올렸으나 구국결사의 신념으로 참가했던 많은 의병이 희생됐다. 홍주의병의 정신은 이후 국내외 독립전쟁으로 계승돼 3·1운동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번 제막식 건립은 의병이 시작된 내산면 지티리에 구국일념으로 산화한 의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자 추진됐다.

한춘희 건립위원장은 "오래 전부터 염원하던 지티리 유적비 건립을 2020년 내산면 15동지회가 주축이 돼 건립위원회를 결성하고, 오늘 의병운동의 역사를 기리게 돼 기쁘다"며 "함께 해주셨던 故 조춘환 초대위원장과 故 김삼현 자문위원, 건립 위원들께 감사드리며 기념비 건립에 적극 협조해 주신 박정현 부여군수와 김종오 내산면장께 특히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박정현 군수는 "민선7기 부여군의 가장 중요한 군정 기조 중 하나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자랑스러운 부여군민을 기억하고 보답하는 것"이라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꼭 후세에 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