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유통 냉동만두 4개만 먹어도 지방·나트륨 기준치 초과
시중 유통 냉동만두 4개만 먹어도 지방·나트륨 기준치 초과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12.0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16개 제품 조사 피 두께·만두소 비율 천차만별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시중에서 유통중인 냉동만두 섭취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소비자원에 소비자가 선호하는 고기 만두 8종, 김치 만두 8종 등 총 16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했다.

만두의 간식 섭취 기준량(150g)을 기준으로 확인한 결과 지방과 포화지방 함량은 ㈜이마트 '노브랜드 정통왕교자'가 각각 21g과 7g으로 가장 많았다.

나트륨 함량은 풀무원식품㈜ '얇은피꽉찬속 김치만두'가 701mg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마트 '노브랜드 정통왕교자'는 평균 4.1개(150g)를 섭취하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지방 39%, 포화지방 47% 수준까지 도달했다.

또 풀무원식품㈜ '얇은피꽉찬속 김치만두'도 3.8개(150g)를 섭취하면 나트륨 1일 기준치의 35%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었다.

이는 한 끼 식사에 맞먹는 수준으로, 섭취 시 간장 등 소스류 사용을 줄이는 등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했다.

특히 일부제품에서는 영양성분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기준을 벗어났다.

영양성분 확인 결과, 6개 제품이 관련 기준에 벗어나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제품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하고, 관련 업체에 자율 개선을 권고했다.

다만 미생물, 식품첨가물(사카린나트륨) 및 이물 등에서는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여기에 대부분의 업체가 환경을 고려해 택배 배송 시 친환경 보냉제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1개 업체는 폐기가 어려운 고흡수 폴리머 아이스팩을 사용해 친환경 보냉제로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식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와 자원순환적 측면에서의 환경성 정보를 소비자24(www.consumer.go.kr)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