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산도행 시내버스, 해저터널 달린다
원산도행 시내버스, 해저터널 달린다
  • 오광연 기자
  • 승인 2021.12.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신규 노선 편성… 구대천역~선촌항 운행
원산도
원산도

[중부매일 오광연기자] 보령해저터널 개통으로 원산도와 보령도심을 잇는 시내버스가 6일부터 본격 운행된다.

버스는 구대천역과 원산도 선촌항을 오고 가는 2개 구간으로 구간별 1일 5회 운행한다.

구대천역에서 출발해 선촌항으로 향하는 구간은 오전 6시 30분, 오전 9시 15분, 낮 12시, 오후 2시 55분, 오후 5시 20분에 각각 운행하고, 선촌항에서 출발해 구대천역으로 향하는 구간은 오전 7시 5분, 오전 10시 15분, 오후 1시, 오후 4시, 오후 6시 10분에 각각 운행한다

시에 따르면 그간 원산도를 가기 위해 바닷길을 이용하던 주민들은 기상 상황에 따라 폭설이 쏟아지거나 태풍이 부는 날에는 여객선 운항 중단으로 발이 묶이는 불편을 겪어왔다.

지난 2019년 원산안면대교 개통 후 육로 이동이 가능해졌으나 원산도까지는 1시간 30분가량 소요됐다.

이에 시는 원산도 노선을 신규 편성했으며, 이를 통해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노인, 학생 등 교통약자와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보령 시내와 원산도를 잇는 시내버스의 운행을 통해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의 이동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원산도가 서해안을 넘어 대한민국의 보물섬이 될 수 있도록 교통 여건을 확충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