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방역패스, 자율권·학습권 침해"
"청소년 방역패스, 자율권·학습권 침해"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12.0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교육 충북지부 성명서 발표… "정부, 학부모 우려 외면한 탁상행정"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충북지부(이하 참교육 충북지부)는 학생 안전을 담보하지 못하는 백신 접종 강요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참교육 충북지부는 9일 성명을 내고 "청소년 백신 패스와 '학교 방문 백신 접종'은 소아, 청소년에 대한 강제적 백신 접종 의무화이며 심각한 자율권, 학습권 침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는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을 발표하며 특별방역대책에 청소년 방역패스 방안을 포함했다"면서 "'찾아가는 학교 단위 백신 접종'도 정부 대책의 하나로 학교 실정과 학생, 학부모의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를 외면한 탁상행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 패스 예외 대상 연령을 만 18세 이하에서 만 12세 미만으로 낮춰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3까지 백신을 맞지 않으면 방역 패스 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했다"며 "위드 코로나로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상황을 소아, 청소년의 낮은 백신 접종률 때문이라고 전가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참교육 충북지부는 "학교 내 단체 접종은 백신 접종자, 미접종자를 구분해 학생들 간 불신과 갈등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며 "학교 내 코로나 감염 발생 시 미접종 학생에 대한 원망과 우려가 왕따 등 학교 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마치 청소년이 감염 확산의 원인이라는 듯 성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종교시설, 시장, 백화점, 마트, 숙박시설,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 등은 허용했다"며 "먹고 마시는 곳은 허용하고 취식이 금지된 학원, 박물관 등을 제재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이날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학생 백신 의무화는 제2의 세월호 사고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 백신 접종 후 고3 학생 2명과 10대 여성 1명이 사망하고 초등생에게 백혈병이 발병하는 등 현재 백신 사망자가 1천340명이 넘는다"며 살인 백신 접종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개 단체 회원들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년 백신 패스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이와 함께 백신 부작용을 사실대로 투명하게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달하고 청소년 백신 패스 실시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관심없고 오직 공익을 위한 명분만 주장하는 정부에 묵과할 수 없다"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부당한 정부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