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검사 시행
대전보건환경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검사 시행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2.2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주요변이 5종 모두 연구원 자체 검사 가능
대전보건환경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검사 시행/대전시 제공
대전보건환경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검사 시행/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오는 30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정 검사를 실시한다.

그동안 오미크론 의심 검체 발생 시, 기존의 변이 PCR 검사로는 확인할 수 없어 질병관리청에 검체를 송부해 유전자 전장체 검사를 요청하다보니 최대 3~4일이 소요됐으나, 이제 3~4시간 만에 빠르게 판별할 수 있게 됐다.

연구원은 지난 5월 20일 변이 3종(알파, 베타, 감마) 선별검사를 시작으로 7월 8일 확정검사로 전환했으며, 그 후 국내 델타 변이의 확산이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8월 2일부터 델타바이러스 확정검사를 실시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주요변이 5종(알파, 베타, 감마, 델타, 오미크론) 모두 연구원 자체 확정 검사가 가능해져 확진자 및 접촉자 관리 등이 보다 신속해질 전망이다.

김종임 감염병연구부 부장은"앞으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오미크론 포함 5종 변이 신속검사를 통해 지역 내 변이 바이러스 유행 상황을 빠르게 파악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