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주 상당' 재선거 후보 낼까
민주당 '청주 상당' 재선거 후보 낼까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1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대구 2곳 공천 선회… 귀책사유 없고 대선 도움 판단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3·9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청주 상당' 국회의원 재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번 재·보궐선거 5곳 중 서울 서초갑과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 국회의원 후보를 공천키로 했다.

청주 상당 등 나머지 3곳은 추후 결정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초와 대구 재·보선의 공천을 확정한 만큼 결국 전 지역에 후보를 낼 가능성이 커 보인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이같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후속 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두(서초·대구) 지역 모두 국민의힘 의원이 사퇴하면서 보선이 진행되기 때문에 우리가 후보를 안 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서울 서초갑과 대구 중·남구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은 국민의힘 국회의원(윤희숙·곽상도)이 사퇴한 곳으로 이번 보선이 진행되는데 민주당 귀책사유가 없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당 소속 의원이 사퇴하거나 선거법 위반 등의 이유로 재·보선이 진행되는 청주 상당, 서울 종로, 안성 등 3곳의 공천 문제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청주 상당 선거구는 민주당 소속 정정순 전 국회의원 낙마로 공석이 됐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무공천 사유인 '중대 잘못'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 전략적으로 3곳의 공천을 과감하게 포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부에서 나오고 있다.

이처럼 민주당내 의견이 갈리면서 청주 상당 등 3곳은 2월 중순에나 가야 공천 여부가 결정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종로 (청주 상당)등 3곳은 대선 전체 판세에 따라 공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면서 "누굴 공천하느냐는 문제도 그때서나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당 일각에는 실제 공천을 하려면 이달 말 설 연휴 전에는 방침을 세워야 예비후보들이 실질적인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앞서 이장섭 민주당 충북도당 위원장은 지난해 "우리당의 귀책사유로 선거가 다시 치르는 데 대해 죄송한 마음"이라면서도 "야당에서 후보를 내지 말라고 공세를 펴지만, 파렴치범이나 부정부패가 아닌 선거법 위반 관련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규정은 당헌·당규에 없는 것으로 안다"며 후보를 낼 뜻을 내비췄다.

이후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재·보선 5곳의 무(無)공천 문제와 관련,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청주 상당 선거구에 후보를 내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김홍민/ 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