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재 현장 추락 남성 구한 신재빈·김민씨 119의인상
아파트 화재 현장 추락 남성 구한 신재빈·김민씨 119의인상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장거래 충북도소방본부장, 의인상을 받은 김민·신재빈씨
왼쪽부터 장거래 충북도소방본부장, 의인상을 받은 김민·신재빈씨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도소방본부(본부장 장거래)는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추락 남성을 구한 신재빈(42)씨와 김민(21)씨에게 119상을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8월 12일 오전 10시 34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아파트 화재현장(7층)에서 추락한 A(28)씨를 이불로 받아냈다.

20m 높이에서 추락한 A씨는 신씨 등이 준비한 매트리스와 이불 덕분에 큰 부상을 면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4일만에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재빈씨는 "누구든지 위험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와주는 것이 당연하다"며 "사랑스러운 딸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된 것 같아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민씨는 "그 자리에서 함께 이불을 펼쳐준 주민분들이 119의인상 주인공"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