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광역상수도 확충 '먹는 물' 안전 도모
청양군, 광역상수도 확충 '먹는 물' 안전 도모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2.01.1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먹는 물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대대적인 광역상수도 시설 확충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2017년부터 정산면, 남양면 일원에 493억 원을 투입해 관로 162.4km를 연결하고 대청댐과 보령댐 물을 공급하고 있으나, 전체 상수도 공급률은 아직 50%대에 머물고 있다.

특히 광역상수도 미공급지역인 운곡면과 장평면, 청남면, 목면 주민들은 소규모 수도시설인 지하수 관정에 의존하면서,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른 수량 부족과 수질 악화 문제를 겪고 있다.

이에 군은 광역상수도 보급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지난해 운곡면과 장평면 설계용역에 착수했고 올해는 대치면 설계용역에 들어간다.

또 하반기에는 운곡면과 장평면 관로 공사(450억 원)에 들어가 2025년 말 2천400여 세대 4천460여 주민들에게 안전한 식수를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군은 상수관 현대화사업과 스마트 관망 관리 구축사업(165억 원)을 통해 낡은 상수도를 개량하면서 원격 관리시스템을 도입,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도모할 계획이다.

오수환 맑은물사업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광역상수도 공급률을 대폭 늘리고 유지관리 효율화로 군민 모두가 먹는 물 복지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