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전국 최상위 상수도 공급망 구축 도전
진천군, 전국 최상위 상수도 공급망 구축 도전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2.01.1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석, 문백 상수도 비상공급망 구축 계획도
사석, 문백 상수도 비상공급망 구축 계획도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진천군이 상수도의 유수율을 최소화해 군민의 일상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전국에서 가장 안정된 상수도 공급망 구축에 도전한다.

상수도 유수율이란 공급된 상수도가 사용자에게 도달되는 비율로 일반적으로 인구 밀집도가 높은 도심이 높고 군 지역은 낮은 편이다.

최근 환경부에서 발표한 2020년 상수도 통계에 따르면 진천군의 유수율은 92.9%로 전국 평균인 85.7% 대비 월등한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국 광역시와 지자체 160개 수도사업자 중에서 9번째로 높은 순위다.

진천군은 높은 수준의 유수율을 자랑하지만, 물은 인간의 기본적인 삶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기에 총 사업비 255억원의 대규모 예산을 투입해 상수도 공급망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진천군은 200억원의 예산으로 오는 2024년까지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상수도 관망을 블록화 한다.

상수도 현대화사업소 현판식
상수도 현대화사업소 현판식

이를 위해 지난 2020년 관내에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소를 개소했으며 같은 해 12월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될 경우 상수도 누수를 즉시 파악해 주민 피해와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진천군은 5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지방상수도 비상공급망도 구축한다.

관로파손 등 비상상황 발생시 물 공급이 중단되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진천읍 사석배수지와 문백산단 배수지를 연계하는 송수관로 11km를 매설하고 가압장 1개소를 신규 설치한다.

사석 배수지는 별도 가압시설이 필요한 고지대에 위치해 사고 발생 위험이 높고 배수지 용량이 작아 수위가 빠르게 저하되는 특징이 있어 비상공급망 설치가 필요한 지역이다.

이경희 진천군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유수율 관리, 노후관로 교체, 투수 탐사 등 군민들이 불편함이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상수도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