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발주계획 사전 공개대상 확대
대전시, 발주계획 사전 공개대상 확대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1.1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계약대장 등재 모든 사업 공개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대전시가 올해부터 계약의 투명성과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사업계획 수립 시부터 발주계획을 조달청 나라장터(G2B)와 대전시 계약정보공개시스템에 공개한다.

발주계획 공개 제도는 계약에 대한 업체의 예측가능성과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사업명, 발주물량, 예산액 등을 공개하는 제도이다

지난해까지는 나라장터에 공고되는 2천만 원 이상 사업만 발주계획을 공개했다. 이로 인해 비공개 대상사업이 기존 공공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업체에 계약이 편중되고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대전시는 올해부터 계약대장에 등재하는 모든 사업의 발주계획을 사전에 공개한다. 시는 신규 사업담당자를 대상으로 발주계획 등록, 1인 수의계약, 대금지급 방법 등 계약교육을 자체적으로 실시해 사업담당자의 전문성을 향상시켜 나갈 예정이다.

지용환 자치분권국장은 "2천만 원 미만 사업의 발주계획 공개는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이번 발주계획 공개 확대로 정보부족 등으로 공공계약 참여기회가 적은 신규업체의 참여가 촉진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