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선로 주민 재산권 피해·자연환경훼손 안돼"
"송전선로 주민 재산권 피해·자연환경훼손 안돼"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1.1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황간면 우매리 주민, 고압송전선로 설치 백지화 요구
청정 황간지역 고압송전탑 건설 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영동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선로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 윤여군
청정 황간지역 고압송전탑 건설 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영동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선로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 윤여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영동군 황간면 주민들이 한전의 전력공급을 위해 추진중인 경북 상주시 모동면~영동군 용산면 백자전리를 연결하는 154kv 규모의 고압송전선로 설치 사업과 관련, 환경훼손은 물론 생존권과 재산권 침해를 받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청정 황간지역 고압송전탑 건설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이정우)는 18일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발전의 원동력인 월류봉~반야사 둘레길, 호랑이가 지키고 있는 천년고찰 반야사, 백화산 등산로와 굽이굽이 흐르는 석천, 백화산 역사숲길 조성사업, 반야사 역사체험 조성사업 등 천혜의 자연경관과 관광자원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 100억원 이상의 예산이 투입됐다"면서 "영동군의 명품관광 일번지 청정 황간면을 반드시 지킬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책위는 "송전선로 경과지 입지선정위원회를 5차회의까지 개최하는 동안 우리 황간면민들은 고압송전탑이 건설될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면서 "한전의 투명하지 못한 밀실행정으로 황간지역 주민은 알권리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매리 지역을 관통하는 송전탑 건설은 불가하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상주시와 영동군의 경계를 따라 경과지 노선을 변경해 달라고 대안을 제시했으나 8개월간의 대화 과정에서 한전측이 형식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같은 주민들의 의견을 담은 진정서를 지난 11일 영동군과 영동군의회에 제출하고 생존권과 환경권, 재산권 등 지역주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고압송전탑 건설에 대해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에 앞서 영동군은 지난해 6월과 7월 주민 의견을 반영해 '송전선로 건설사업 경과지 변경 요구안'을 한전 대구경북건설지사에 송부하고 지난해 7월 까지 주민설명회 개최 일정을 통보해 달라고 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한전측은 영동군의회의 송전선로 건설사업 관련 건의문에 대한 회신을 통해 "현재 우매리를 경과하는 노선은 집단 주거지를 피하고 백화산을 최단거리로 횡단하도록 계획돼 있어 재산상 피해나 자연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경과노선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정우 대책위원장은 "앞으로 영동군 관내에서 반대운동을 전개하고 한전 경북지사를 항의 방문하는 등 백지화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간면 우매리는 100여가구 2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