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동 청주 부시장 취임 후 첫 중앙부처 방문
오세동 청주 부시장 취임 후 첫 중앙부처 방문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2.01.1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행정안전부 방문… 특별교부세 16억원 반영 건의
오세동 청주부시장이 18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김범석 재난관리정책과장을 만나 현안사업을 설명하며 특별교부세 반영을 건의했다./청주시
오세동 청주부시장이 18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김범석 재난관리정책과장을 만나 현안사업을 설명하며 특별교부세 반영을 건의했다./청주시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오세동 청주부시장이 18일 현안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행정안전부를 방문했다.

오 부시장은 이날 김장회 지방재정경제실장을 비롯한 이승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 3개 실·국과장을 만나 지역의 대형 국책사업과 현안문제를 설명하고 2개 사업에 특별교부세 16억원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특별교부세 건의사업은 지진·생활·어린이안전 등 5개 체험관에서 20개 시설을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된 충청재난안전체험관의 주변도로 확장 사업비 9억원과 여름철 집중호우시 노산천 역류에 따라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할 현도면 수해상습지 배수펌프 사업비 7억원이다.

오 부시장은 "청주시가 대전·세종을 잇는 충청권 상생도시로 자리매김 되려면 의존재원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접근성 측면에서 국가정책을 이행하는 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제고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의 많은 국비, 특별교부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