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공동주택 건설공사장 긴급 특별안전점검 실시
아산시, 공동주택 건설공사장 긴급 특별안전점검 실시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2.01.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아산시 공동주택 건설공사장 특별안전점검 진행 장면
24일 아산시 공동주택 건설공사장 특별안전점검 진행 장면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가 최근 광주 지역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붕괴사고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 17일부터 관내 아파트 공사 현장 19개소에 대해 긴급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건축 및 환경 분야 2개 반 12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시공상태 확인 등 시공관리에 관한 사항, 각종 자재 품질 확인 등 품질관리에 관한 사항, 안전관리 등 현장관리에 관한 사항, 소음·진동·분진 등 환경관리에 관한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특히 광주 지역 아파트 붕괴사고 방지를 위해 구조붕괴에 취약한 동절기 콘크리트 타설 적정 여부, 타워크레인 등 현장 시설물의 안전 여부, 거푸집 동바리의 정품사용 여부, 비계의 설치 상태 등을 중점 확인하고 있다.

시는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 시정 또는 계도를 통해 즉시 시정조치하고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부실시공 등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지난 24일 탕정 및 용화동 소재 2개소 아파트 건설공사장 점검에 직접 참여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최근 공사 현장 안전사고로 인해 작업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대형참사가 반복되는 만큼 사업시행사 관계자뿐만 아니라 시공사의 철저한 시공과 공사감리자의 안전의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오는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근로자나 시민이 다치는 중대 재해가 발생했을 때 대표이사급에 대한 형사처벌이 대폭 강화됨을 강조하면서 "이번 점검을 토대로 사고 없는 아파트 건설 현장을 만들기 위한 안전사고 예방 활동에 더욱 주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