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민예총 "청주시, 진정성 있는 원도심 개발 대안 마련해야"
청주민예총 "청주시, 진정성 있는 원도심 개발 대안 마련해야"
  • 박은지 기자
  • 승인 2022.01.2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성명서 발표

[중부매일 박은지 기자]청주민예총이 청주시 원도심 개발과 관련, 시민들과 소통하기 위한 '진정성'과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대안마련을 요구했다.

26일 청주민예총은 성명서를 통해 청주시청 뒷편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는 시작부터 완공까지 주민갈등을 초래, 청주시 행정은 스스로 갈등의 핵심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들은 "최근 청주시가 '2030 청주기본도시계획'을 통해 1천500년 역사 고도의 정체성과 장소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담아내려는 것은 다행스럽다"면서도 "고도관리계획 수립 이전에 이미 원도심 개발 인허가가 완료된 지역이 있어 해당 지역 이외의 주민들은 '재산권 침해'와 '인근 지역과의 형평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원도심 개발을 지켜본 주민들의 '사적재산권'에 대한 문제제기와 청주시의 '도시공간 공공성' 역시 중요한 문제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소통의 노력과 실력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알겠다'고 할 때까지 청주시가 끊임없이 소통하면 이해와 협조로 화답할 것"이라면서 "권리와 권리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하면 문제를 해결하는 '실력'을 인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