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강압 통치 반대… 방역 기준 개정하라"
"백신 강압 통치 반대… 방역 기준 개정하라"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2.01.2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 촉구' 집회를 열고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김명년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 촉구' 집회를 열고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이 26일 충북도에 방역패스 중단과 방역 기준 개정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행정법원은 서울시장에게 행정명령의 집행을 정지해 방역패스 주체가 지자체장임을 명확하게 했다"며 "충북은 서울과 코로나19 상황이 다른 만큼 충북도지사는 방역 기준 또한 다르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 촉구' 집회를 열고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김명년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 촉구' 집회를 열고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김명년

단체는 "백신패스를 비롯한 과도한 행정명령 남발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현재 진행하는 백신패스의 목적과 실효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과 방역을 강화하지 말고, 기저질환자와 노약자에게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백신 부작용에 대해 "백신 부작용 의심 신고 내용을 공개하고, 백신 부작용·백신패스 책임자를 분명하게 구분하라"고 촉구했다.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를 위한 충북연합' 회원들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주원(15) 군과 이예은(10) 양은 "백신은 쓸모도 없고, 효과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백신을 강압 통치를 위한 정치적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에 반대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밤 12시까지 도내에서 접수된 백신 이상반응 신고는 1만1천94건이다. 그중 중대한 이상반응은 188건(사망 80, 주요 이상반응 74, 아나필락시스 34)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