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박덕흠 콕 찍어 윤석열 후보 공격
송영길, 박덕흠 콕 찍어 윤석열 후보 공격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2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제명 반대하는지 입장 밝혀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해 "(국민의힘 소속)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에 대한 제명조치에 반대하는 것인지, 윤리위원회 자문위 결정에 승복하는 것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광주MBC 라디오 '시사인터뷰, 오늘' 인터뷰에서 자신이 전날 발표한 쇄신책에 대해 윤 후보가 '진정성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반박했다.

송 대표는 "윤미향 이상직 의원은 이미 저희 당을 탈당했는데, 박 의원은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탈당시켰다가 슬그머니 몰래 입당을 시켰다"며 "대장동 문제로 부동산 투기를 공격한 것에 진정성이 있다면, 박 의원을 몰래 입당시킨 것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 세 분에 대한 국회 윤리위가 오늘 소집되고, 회의가 열려 처리가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가 박 의원을 언급하며 윤 후보를 공격한 것은 또 다른 이유도 있어 보인다.

송 대표는 또 청주 상당·서울 종로·안성 재·보선 무공천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서도 "부정부패나 성범죄로 인한 사유는 아니기에 후보를 못 낼 곳은 아니지만 책임정치라는 차원에서 반성의 취지로 정무적으로 후보를 내지 않기로 판단했다"며 "오히려 (서울)서초의 윤희숙 전 의원은 부동산 문제가 있었고, 대구의 곽상도 전 의원은 뇌물 혐의로 사퇴가 된 것"이라고 역공에 나섰다.

그는 "야당 입장에서는 (후보를 낼 수 없는) 중대한 사유"라며 "우리는 그 두 곳에는 전략 공천으로 후보를 내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