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차세대 지능형 메모리반도체 PIM 개발
SK하이닉스, 차세대 지능형 메모리반도체 PIM 개발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2.1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DDR6-AiM' 제품 세계 최고 권위 학회에서 공개 예정
에너지 효율 증대, 탄소 배출 저감 등 ESG 성과 기대
SK하이닉스의 PIM 적용 첫 제품 GDDR6-AiM(Accelerator in Memory). /SK하이닉스 제공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SK하이닉스는 연산 기능을 갖춘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PIM(Processing-In-Memory)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발은 반도체와 비메모리반도체(CPU·GPU)로 이원화 돼 있던 데이터저장 역할과 연산기능을 함께 할 수 있는 '차세대 스마트 메모리'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SK하이닉스는 이달 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반도체 분야 세계 최고 권위 학회인 '2022 ISSCC'에서 PIM 개발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향후 이 기술이 진화하면 스마트폰 등 ICT 기기에서 메모리반도체가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메모리 센트릭(Memory Centric) 컴퓨팅'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는 PIM이 적용된 첫 제품으로 'GDDR6-AiM(Accelerator in Memory)' 샘플도 개발했다. 초당 16Gbps 속도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GDDR6 메모리에 연산 기능이 더해진 제품이다. 일반 D램 대신 이 제품을 CPU/GPU와 함께 탑재하면 특정 연산의 속도는 최대 16배까지 빨라진다. 앞으로 GDDR6-AiM은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고성능 컴퓨팅, 빅 데이터의 연산과 저장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의 PIM 적용 첫 제품 GDDR6-AiM(Accelerator in Memory). /SK하이닉스 제공

특히, 이 제품은 동작전압이 낮아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 소모량을 80% 가량 줄일 수 있다. 이러한 장점은 탄소배출 저감 등 ESG 경영에서도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안현 SK하이닉스 부사장(Solution개발 담당)은 "SK하이닉스는 자체 연산 기능을 갖춘 PIM 기반의 GDDR6-AiM을 활용해 새로운 메모리 솔루션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회사는 사업모델과 기술개발 방향성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동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