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쌍용차 인수 의지 확고
광림, 쌍용차 인수 의지 확고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4.1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H그룹과 컨소시엄 구성 자체·자본 조달 자금 확보… 매각주관사에 의향서 제출
쌍용차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쌍용차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쌍방울그룹 계열사 광림이 쌍용차 인수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11일, 광림은 성석경 대표이사 명의 호소문에서 쌍방울그룹은 남산 그랜드 하얏트 및 알펜시아를 성공적으로 인수한 KH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인수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표했다.

아울러, 현재 자체 및 자본조달을 통해 인수자금을 준비 중이며, 현금자원 운영자금 및 예비자금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쌍용차 인수 추진과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과 가짜 뉴스 등으로 기업의 명예와 주주차기 훼손이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성 대표는 "최근 시장 일각의 풍문과 일부 언론의 오보 등으로 기업의 명예와 주주의 가치가 훼손되고 있고, 이 같은 근거 없는 소문과 가짜뉴스는 저희의 순수한 인수 의지는 물론 일부 투자자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투자자들 투자심리 위축과 함께 이제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쌍용차 인수 작업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쌍용차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또 한번 강조했다. 광림 측은 "2018년 이후 지금까지 국책 과제 수행, 자체기술 개발을 통해 전기 특장차, 상용차에 필요한 기술력을 확보해온 만큼 생산능력을 갖춘 쌍용차와 결합은 최고의 시너지를 가져오기에 충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쌍방울그룹은 계열사인 광림을 통해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으로부터 4500억 원의 인수자금 조달 준비를 끝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광림은 안정적인 자금 조달 창구가 확보됐고 이에 더해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투자제의가 들어왔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편, 쌍방울그룹은 쌍용자동차 매수자문사로 삼일PwC를 선정하고 매각 주간사인 EY한영에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