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동아라이크텐 조기매각가 인하에도 갈등 해결 난항
오송동아라이크텐 조기매각가 인하에도 갈등 해결 난항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2.04.18 17:2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평균가比 93%" vs 사업자 "주변 시세比 80%"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민간임대아파트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주민들과 임대사업자 간 조기매각 관련 갈등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18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에 따르면 지난 13일 임대사업자 SM대한해운 측은 조기매각가를 84㎡ 기준 4억 8천만원에서 6천만원 내린 4억 2천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임대사업자측은 조기 매각가 변경 안내문을 통해 입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같은 조기매각가를 책정했다고 밝혔다. 또 하향된 조기매각가는 오송1산단과 오송2산단 등 주변 아파트 평균시세와 비교해 80% 정도에 이르는 가격이라는 책정 근거도 함께 비대위 측에 전했다.

하지만 비대위 측은 여전히 높은 조기매각가와 제시한 근거에 오류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비대위는 "높은 조기매각가를 책정해 매입이 되지 않아 가격을 하향한 것을 의견수렴이라는 허울 좋은 말로 선심쓰는척 하고 있다"며 "정작 주민들의 의견은 수렴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대위가 주민들(임차인)을 상대로 조사해 매각사무실에 전달한 희망 조기매각가(84㎡기준 2억8천만원~3억1천만원)보다 4억 2천만원이라는 변경된 조기매각가가 여전히 1억원 정도가 높아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임대사업자 측이 내놓은 조기매각가 변경 근거에도 오류가 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임대사업자측이 주변 아파트 평균시세와 비교해 80% 가격에 책정했다는 조기매각가는 상위평균가 기준"이라며 "평균가와 비교하면 93%에 이르는 가격으로 본인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비대위가 최근 위임장을 제출한 세대에 대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전체(970세대) 중 60% 가까이 차지하는 600세대가 변경된 조기매각가에도 매입하지 않겠다고 했다는 것이 비대위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3세대 정도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그마저 나머지 세대들도 추후 경과를 지켜보거나 임대기간만을 채워 나가겠다는 의사를 전한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대위에 따르면 오송동아라이크텐과 같은 법의 헛점으로 인해 고통받는 민간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은 이달 전국 민간임대아파트 연합회를 발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티나요ㅠ 2022-05-12 01:15:51
댓글 알바 티나요 ㅜㅜ 네이버 부동산에 회사 보유분 올라와있는데 매매 실거래는 왜 없나요? 꼭 사세요!

투자법인 2022-04-19 16:02:59
맞아요
차라리 현 임차인들과 협의말고 동아 시행사는 다른사람들에게 재분양했음하네요
오송신축 4.2억원이면 기회만 주어진다면 꼭 매입하고싶어요
일반인들에게 4.2억원 분양전환 기회주세요 제발

네다음불만있으신분 2022-04-19 08:12:39
그거 비싸면 안사면 되는걸 뭘 자꾸 깎아달라고 그러는지 모르겠네 거지도 아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