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열·소음·비산먼지 심각… "못살겠다, 이주대책 세워라"
균열·소음·비산먼지 심각… "못살겠다, 이주대책 세워라"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2.04.25 19:5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시티건설 현장 11m 성토 구간 인접 마을 피해 호소
월선3리 주민들, 집단 행동… 공사관계자, 최소화 노력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 영인면 월선3리 주민들이 제2서해안선 평택, 익산 민자고속도로 공사로 피해를 호소하며 이주대책을 세워달라며 집단행동에 나섯다.

제2서해안선 12공구에 해당하는 월선 3리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발파로 인한 주택 균열과 소음, 비산먼지로 더 이상은 살수 없으니 이주대책을 요구했다.

실제로 시티건설에서 시공하고 있는 이 구간은 기존 지표면에서 지상으로 11미터의 성토구간으로 설계돼 현재 약 6미터를 성토했으며 비산먼지로 눈을 뜰 수 없을 정도의 상황이나 관리 관청인 아산시의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아산시 월선3리는 22가구 377세대 6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나 주택 인근 2곳의 공사현장에서 매일 발파와 토석을 운반하는 대형트럭이 마을 관통하고 있어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다.

한 주민은 "현장과 차량에서 날리는 비산먼지로 인해 빨래를 건조시킬 수 조차 없고 온 집안이 날아든 흙먼지로 밥을 먹어도 흙먼지와 함께 먹어야 하는 현실에서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은 "발파로 인해 집에 균열이 생기고 주변으로 토석을 실은 대형 덤프 차량이 지나며 집이 흔들려 불안해 살 수 없는데 아산시는 주민들의 호소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 A 씨는 "그 동안 강훈식 국회의원을 찾아가 성토구간이 아닌 교각으로 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허사였고 시청에 여러번 호소했는데 공무원들이 현장에 나오면 차량을 다른 곳으로 돌려 법 규정을 피하며 단속이 안되는 등 주민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을 이장은 "같은 공사 구간인 인근의 인주 1, 3구 주민들을 상대로 주민 설명회가 있어 우리 마을에서 설명회를 할 것으로 기다리고 있었는데 설명회조차 없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며 주민들의 요구로 펜스와 비산먼지 방지를 하기 위한 그물망을 설치했는데 공사 도로면 아래에 설치해 아무런 효과가 없고 주민들이 집단행동을 시작하면서 살수차를 동원해 물을 뿌리고는 있으나 여전히 비산먼지로 주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니 아산시는 이주 대책을 세워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현장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쳐 죄송하며 최대한 주민들이 요구하는 사안에 대해 보완하고 있는데 현장이 해안 주변으로 수시로 방향이 바뀌는 바람으로 비산먼지가 발생하고 있으며, 발파는 규정된 화약의 양보다 절반정도로 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신고로 여러번 현장에 단속을 하기 위해 갔으나 소음 등이 관련 규정이 정하고 있는 범위 내에 있어 단속에 어려움이 있으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타는바다 2022-04-27 10:09:51
이 구간의 문제는 이 고속도로 건설 주체가 국가나 공공기관 등이 아니라 민간투자회사라서 그런 근본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국가 등이 발주한 경우는 발주처에다 민원을 제기하면 공사비를 더 들여서라도 노선변경 이나 공법을 변경해서라도 민원을 해결해주지만, 민간투자사업은 제돈들여 시설을 하는 것이라 안된다고 거절하면 그 자체로 공사비가 남아 절약되기 때문에 노선변경은 물론 돈드는 공법변경은 하지 않습니다. 물론 공사비도 설계보다 엄청나게 적게 들입니다. 설계한대로 공사를 안한다는 이야기지요.
이런걸 국가에서 관리하고 감독해줘야하는데, 국토부가 이런 공사를 감독할 만한 능력이 안되서 감리단에 맡기고 있는데, 건설사나 감리단 모두 SPC라는 한솥밥먹는 조직이라 개선이 전혀 안되는 것이죠

불타는바다 2022-04-27 10:02:44
진동속도를 측정하는 계측기의 센서 거치 문제는 시험발파 및 계측현장을 보면 바로 알 수있습니다. 우선 이는 전적으로 관할 경찰의 잘못임을 인지하시기 바랍니다.
제가 쓴 <발로 쓴 터널 이야기>라는 책의 본문과 부록에 국제규범인 ISEE '발파진동계측 현장실무지침'을 번역 및 요약하여 게재중이니 참고하시고, 이해가 안되거나 도움이 필요하시면 제 블로그에 오셔서 도움을 요청하시면 시간이 허락하는대로 도와드리겠습니다.
두번째 환경문제는 비교적 간단합니다.
공사에 사용된 하수를 개천에 그냥 흘러버리는 장면이나 차랑 바퀴를 세륜하지 않는 등은 그 장면을 스마트폰 같은 것으로 찍어 며칠 모아서 군청이나 구청 환경 위생과에다 신고하고 처벌을 요구하십시오.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불바

불타는바다 2022-04-27 09:56:22
혹시 주민들이 이 글을 보시면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몇자 적어봅니다.
건설공사로 인한 소음진동과 환경공해 등으로 고생이 많습니다. 주민이 아니면 그 누구도 알 수 없고 이해할 수도 없는 고통의 일부를 몇년전, 수년간의 현장점검 과정에서 알게되어 몇가지 적어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폭약의 사용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문제는 대부분 현장에서 계측기의 센서(Geophone)를 엉터리로 설치하여 계측되는 진동속도값(cm/sec, kine)을 실제보다 1/3에서 1/10까지만 검출되도록 조작합니다. 심한 경우, 계측기 자체에 펌웨어를 깔아 1/10까지 줄입니다. 그래서 이 두가지를 조합하게 되면 실제 진동속도를 1/100까지 줄일 수도 있습니다. 이폭약사용으로 인해 생기는 소음진동문제는 경찰서의 소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