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균 사퇴… 충북교육감선거, 김병우·윤건영 '2파전'
김진균 사퇴… 충북교육감선거, 김병우·윤건영 '2파전'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2.05.1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선 교육감 지낸 이기용씨 '단일화 중재' 역할
윤건영 후보와 김진균 후보가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고 만세를 외치고 있다./ 이지효
윤건영 후보와 김진균 후보가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고 만세를 외치고 있다./ 이지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북도교육감 선거가 진보 성향의 김병우 후보와 보수 성향의 윤건영 후보의 2파전으로 치러진다.

윤건영 후보와 김진균 후보는 16일 충북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코드인사, 학력 저하 등으로 땅에 떨어진 충북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해 후보 사퇴하고 백의종군하기로 했다"며 "윤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는 지난 13일 후보 등록까지만 해도 3선에 도전하는 진보성향의 김병우 후보와 보수성향의 윤건영·김진균 후보가 3자 대결하는 구도였다.

하지만 김진균 후보가 사흘만인 16일 전격 사퇴하면서 양자 대결로 새 판이 짜졌다.

윤건영 후보와 김진균 후보가 서로 격려하고 있다./ 이지효
윤건영 후보와 김진균 후보가 서로 격려하고 있다./ 이지효

이어 윤 후보는 "충북교육의 새판짜기에 도전했던 보수후보가 하나가 됐음을 선언한다"며 "그동안 현 교육감의 독단적 교육행정에 우려를 금치 못했던 도민의 여망이 하나로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가 지역사회에 던진 교육 어젠다가 교육현장에서 빛을 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건영 후보(왼쪽) 이기용 전 교육감 (가운데), 김진균 후보(오른쪽)가 보수후보 단일화를 선언한 뒤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지효
윤건영 후보(왼쪽) 이기용 전 교육감 (가운데), 김진균 후보(오른쪽)가 보수후보 단일화를 선언한 뒤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지효

이 자리에는 두 사람의 단일화를 중재한 것으로 알려진 이기용 전 교육감도 참석했다.

이 전 교육감은 윤건영·김진균 후보와 최근 4차례 회동을 거쳐 15일 밤 단일화에 최종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교육감은 "흐트러진 충북교육의 난맥상을 바로잡는 데 교육대 총장을 지내며 행정 경험을 쌓은 윤 후보가 적임자라고 생각해 3명의 후보가 통합하는 데 앞장서게 됐다"면서 "도민 여러분의 사랑과 관용, 충정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