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감 후보들, 갈길 먼데 단일화 놓고 '삐그덕'
세종시교육감 후보들, 갈길 먼데 단일화 놓고 '삐그덕'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미애 "명분 없는 흉내 불쾌감"
진보 vs 중도·보수 구도 맹비난
강미애 세종시교육감 후보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세종시교육감 선거 단일화를 놓고 일부 후보가 강하게 비판하는 등 불협화음을 빚고 있어 막판 단일화 협상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강미애 세종시교육감 후보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명분 없는 일방적인 단일화 언급 흉내에 불쾌감을 감출 수 없다"며 최근 진보와 중도·보수로 나뉘어 추진된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강 후보는 앞서 김대유·사진숙·유문상 진보 진영 후보가 단일화 협상을 통해 사진숙 후보로 단일화하고, 송명석 후보가 이길주 후보로 단일화한 것과 관련, "최교진·최정수 후보가 빠진 진보 진영 후보의 단일화는 알맹이 없는 반쪽 단일화에 불과하고, 송명석·이길주 후보는 고교 동창답게 친분을 과시하듯 타 후보들의 의사와 무관하게 단일화가 이뤄졌다"고 평가절하했다.

특히 "중도보수 대표후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최태호 후보는 앞서 진행된 송명석 전 예비후보 등과 단일화를 논의할 때는 '아직은 이르다, 나는 보수가 아닌 중도후보'라는 등의 주장을 내세워 단일화 진행을 파토낸 이력이 있다"며 "지난 송 후보와 이 후보의 단일화 협상 때는 단일화 추진기구인 '세교추'를 불신한다며 의도적으로 협상에서 빠져놓고, 이제 와서 '2차 단일화'라는 말도 안되는 졸속행보를 보이는 것 자체가 납득할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향후 선거운동을 이행하는 과정에 있어 누구보다 일관된 자세와 소통을 기반으로, 이길주·최태호 후보 등과 범보수의 현실적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이번 세종교육감 선거에 단일화를 주도할 후보는 외부세력에 자유롭고 단일화부분에 입장번복이 없었던 강미애 뿐"이라고 밝혀 묘한 여운을 남겼다.

이에 대해 타 후보 진영에서는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전제를 깔고 얘기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선거일이 보름밖에 안 남은 상황에서 단일화를 하지 말자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한편, 세종시교육감 선거는 종전 9명에서 사진숙 전 세종시교육청 교육원장, 최태호 한국대학교수협의회 공동대표, 최정수 한국영상대 교수, 이길주 다빛초등학교장, 강미애 전 세종시교원단체총회장과 3선 도전에 나서는 최교진 교육감(후보등록 順) 등 6파전으로 압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