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세 번째 스무 살' 신중년 행복한 삶 지원
세종시, '세 번째 스무 살' 신중년 행복한 삶 지원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시민 참여 '세종시 제2차 국민정책디자인단' 첫걸음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세종시가 시민과 머리를 맞대고 새로운 세대 신중년을 위한 맞춤 서비스 모색에 나선다.

신중년은 '주(主) 일자리에서 퇴직한 뒤 대체 일자리로 노후를 준비하는 5060 세대'를 일컫는 말로, 이들은 높은 교육 수준과 경제력을 갖추고 있으며 은퇴 후 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하지만,빨라진 퇴직에 비해 길어진 기대 수명으로 살아온 만큼의 시간을 새롭게 꾸려나가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시는 1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중년 전문가, 시민, 시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세종시 제2차 국민정책디자인단'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국민정책디자인단은 정책수요자인 국민과 서비스 디자이너이자 공급자인 공직자가 함께 참여해 서비스 디자인기법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개발·발전시키는 국민참여형 정책모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 신중년의 현황을 공유하고 인생의 전환기를 앞둔 실제 신중년 위원들과 함께 인생의 세 번째 스무 살을 맞이하는 사람으로서 신중년 세대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위원들은 신중년 세대가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되돌아보고 다가올 제2의 인생에서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국민정책디자인단은 풍부한 사회적 경험과 지식과 경륜, 높은 수준의 안목과 판단력을 두루 갖춘 신중년이 활기찬 인생을 펼쳐나가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시민관점에서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국민정책디자인단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검토해 시정에 적극 반영함으로써 우리 사회의 소중한 자원인 신중년 세대를 위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지은 규제개혁법무담당관은 "우리 사회가 급속히 고령화되면서 새로운 세대인 신중년이 더욱 늘고 있는 추세"라며 "정년 후 새로운 인생을 준비하는 신중년 세대가 다섯 번째 스무 살까지 행복이 넘치는 세종시를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