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1분기 영업익 전년比 4006% 늘었다
'광림' 1분기 영업익 전년比 4006% 늘었다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5.17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461억 원·영업익 41억 원 기록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충북 청주에 본사를 특장차 제조사 광림이 1분기 호실적을 공개했다.

17일 광림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한 461억 원, 영업이익은 4천6% 늘어난 4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0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눈에 띄는 점은 영업이익이다. 1년 전보다 40배 넘게 늘었다. 부품공용화 등 지속적으로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이려는 성석경 대표의 경영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정부의 '안전투자 혁신사업'의 영향이 컸다. 지난해 안전보건공단이 시행한 안전투자 혁신사업은 안전에 대한 투자 여력이 부족한 중소사업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덕분에 노후된 이동식 크레인 및 고소작업차의 교체수요 발생에 따라 매출이 확대됐다.

성석경 광림 대표는 "높은 품질과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특장차 매출이 늘었다"며 "지속적인 설비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수익개선을 위해 소품종 대량생산체제로의 전환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광림은 연구개발 집중으로 차종 변경에 대한 인증과 방호장치 의무화 등 안전장치에 대한 규제에 맞춘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쌍용차 인수 예정자로 KG그룹-파빌리온PE 컨소시엄이 선정된 가운데 쌍방울그룹의 광림컨소시엄이 KG그룹-파빌리온PE 연합의 담합논란과 관련해 법원에 매각중지가처분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