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23일부터 양봉체험 참여시민 23명 선착순 모집
세종시, 23일부터 양봉체험 참여시민 23명 선착순 모집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엘농장애소 벌꿀수분을 측정하는 모습. /세종시 제공
미엘농장애소 벌꿀수분을 측정하는 모습. /세종시 제공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세종시민이라면 누구나 건강하고 달콤한 벌꿀을 직접 수확하고 맛볼 수 있다.

세종시는 '2022년 관광형 체험양봉 지원 사업'을 추가 진행하기로 하고, 23일부터 선착순으로 신청을 접수한다.

체험시민으로 선정되면 농가주로부터 벌통을 빌려 양봉교육을 통해 벌꿀수확까지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며, 이후 생산한 양봉산물 꿀(2.4㎏) 4병과 화분 500g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꿀벌의 습성과 인간에게 준 자연의 선물이자 축복의 결정체로 불리는 벌꿀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를 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며 여왕벌, 숫벌, 일벌이 활동하는 모습을 직접 살펴 볼 수 있다.

관광형 체험양봉 장소는 관내 양봉농가 사업장 2곳으로, 미엘농장(전의면)과 자연사랑꿀벌사랑(연동면)이다.

체험기간은 이달 말부터 7월 중순까지이며, 총 비용 30만원 중 본인부담금은 20만원이다.

체험 신청은 시 누리집(www.sejong.go.kr)에서 가능하며, 1인 1체험장을 신청할 수 있다.

매 주말(토·일)과 공휴일에 운영하는 미엘농장은 이번에 6명을 추가 모집하며, 매주 토요일에만 운영하는 자연사랑꿀벌사랑은 17명을 추가로 모집한다.

시 관계자는 "체험양봉을 통해 지구에서 '꿀벌'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