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병상 단계적 감축…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
코로나19 병상 단계적 감축…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2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정부가 확진자 수, 병상가동률 등을 고려해 코로나19 병상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오미크론 유행이 정점을 찍고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남아도는 전담 병상을 일반 병상으로 전환하는 조치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 이기일) 주재로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코로나19 병상 감축 추진현황 ▷원숭이두창 발생 및 대응 현황 ▷지방선거 방역관리 계획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해 이 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지난달부터 이달 24일까지 중증·준중증 1천653병상, 중등증 1만9천3병상 등 총 2만656병상을 지정해제하고 코로나19 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환자 치료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전환했다.

이에 따라 25일 0시 현재 보유한 코로나19 총병상은 중증 1천911개, 준중증 2천902개, 중등증 3천812개 등 총 8천625개로, 가동률은 17.1%다.

잔여 병상은 확진자 추이, 병상조정 원칙,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정하고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권, 제주권 등 7개 권역별로 병상을 공동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 확립'을 목표로 병상 자원을 정비하고 있으며, 확진자수 등 감소 추세, 일반의료체계로의 전환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병상을 조정하되, 하반기 유행에 대비해 중증·준중증 병상 중심으로 병상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