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5만전자' 신세… 삼성전자, 아직도 바닥 아니다
결국 '5만전자' 신세… 삼성전자, 아직도 바닥 아니다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6.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고강도 긴축 경기둔화 직격탄… 500만 개미 '10만전자' 꿈 좌절
삼성전자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삼성전자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국내 증시 대장주로 불리며 개미(개인투자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삼성전자 주가가 결국 '5만전자'로 추락했다. 미국의 고강도 긴축으로 경기 둔화 그림자가 짙게 드리운 영향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81% 하락한 5만9천800원에 이날 거래를 마감했다. 삼성전자가 5만원대로 추락한 것은 2020년 11월 10일 이후 19개월 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0~15일 나흘 연속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운 데 이어 또다시 신저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2020년 초 5만~6만 원대에 머물다 2020년 3월 23일 4만2천500원으로 저점을 찍고 그대로 2021년 초 9만 원대까지 치고 올랐다. 당시 '10만전자' 시대가 곧 도래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수많은 개미투자자들이 몰렸다.

삼성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는 506만6천351명이다. 지난해 한국 인구수가 5천174만명임을 감안하면 전 국민 가운데 약 10%가 삼성전자 주식을 샀다는 얘기가 된다.

이들 소액주주들이 가진 주식 수는 39억2천291만주에 달한다. 총 발행주식 수 대비 65.71%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올해 들어 개인투자자들은 삼성전자 주식을 총 14조4천17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은 각각 8조 원, 6조6천940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 연일 팔자 횡보에 삼성전자 지분 보유율은 6년 만에 50%를 밑돌았다. 17일 기준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유율은 49.97%로 낮아졌다. 2016년 4월 28일(49.59%) 이후 6년 만에 50%대가 깨졌다.

청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A(43)대표는 "10만전자까지 간다는 소리에 삼성전자에 여윳돈 2천만원을 투자했다"며 "현재 -600만원이 넘어섰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럴 줄 알았으면 2차 금융권에 적금을 넣을 걸 그랬다"고 한숨을 쉬었다.

삼성전자에 투자한 또 다른 직장인 B(38)씨 역시도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아내 몰래 삼천만원 주식을 3천만원치 샀는데 -35%를 기록 중"이라며 "이 돈으로 다음 달 차를 바꿔야 하는데 큰일"이라고 호소했다.

이런 가운데 증권사들이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잇달아 낮추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8만8천 원에서 7만9천 원으로 신한금융투자 역시 기존 8만7천 원에서 8만3천 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