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감직 인수위 소통창구 '북적'
충북교육감직 인수위 소통창구 '북적'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2.06.26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F팀 간담회… 정책 공유
윤건영 당선인의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는 26일 현직교사들로 구성된 현장소통TF팀과 함께
윤건영 당선인의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는 26일 현직교사들로 구성된 현장소통TF팀과 함께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 당선인의 교육감직 인수위원회가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소통창구가 북적이고 있다.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는 26일 현직교사들로 구성된 현장소통TF팀들과 함께 학교현장의 의견을 듣고, 정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TF팀원 23명과 인수위원회 위원 1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는 현장소통 TF팀의 워크숍을 겸해 의견수렴과 함께 윤건영 당선인의 교육비전과 정책을 공유하면서 새로운 충북교육에 대한 비전을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특히 지난 17일 구성과 함께 활동에 들어간 현장소통TF팀이 그동안 같은 학교 일선교사와 학부모를 비롯한 주변 교육가족들을 통해 들은 현장의견을 인수위에 전달하는 현장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현장의 목소리중에는 기초학력 등 학력회복 방안과 고교학점제 등에 대한 의견이 많았으며 교직원 업무경감, 교원 역량강화 등 평소 가지고 있던 교육현장에 대한 생각들이 다수 포함됐다.

또한 현장소통TF팀은 인수위가 현재 정리중인 당선인의 선거공약을 현장 시각에서 검토하고 새로운 충북교육이 나아갈 방향인 슬로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현장과의 소통을 위한 인수위의 활동은 지난 21일 개설·운영되고 있는 '당선인에게 바란다' 코너를 통해서도 확인되고 있다.

개설 닷새째인 26일 오후 2시까지 게시판에 접수된 것만 90여건에 달하며 의견을 올린 뒤 스스로 삭제한 것까지 포함하면 제시된 의견이 100건이 넘는 등 현장의견 전달에 대한 열기를 보여줬다.

눈에 띄는 의견으로는 교원인사 이동제한 관련 주문과 현재 충북교육의 문제점에 대한 지적 등이 있으며 단설유치원 신설과 인력충원 요구 등 유치원과 관련된 것들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이와함께 다자녀 교원에 대한 혜택 확대, 장애아부모 교원에 대한 우대조치, 코로나이후 크게 늘어난 연수·출장문제, 소외되는 교권 회복·신장방안 요청 등 교육현장 일선의 목소리가 담겨졌다.

인수위는 앞으로 교원과 함께 학부모들의 의견을 듣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지자체와의 협력 등을 위한 시·군 방문 등 남은 활동기간중에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새로운 충북교육이 현장과 함께 힘차게 출발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