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보청천변 해바라기로 노랗게 물들어
옥천 보청천변 해바라기로 노랗게 물들어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6.2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밭 조성사업 결실 5천㎡ 규모 만개
보청천변에 조성된 해바라기가 만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옥천군
보청천변에 조성된 해바라기가 만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옥천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옥천군 청성면 산계교 밑 보청천변에 '3만 송이의 해바라기'가 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청성면행정복지센터는 작년 말부터 분기별로 10명 정도의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등 근로자가 투입되어 잡초 제거와 보식 작업을 실시했다.

특히 올해 조성한 해바라기 꽃밭의 면적은 5천100㎡으로 지난해 800㎡보다 훨씬 넓은 규모로 해바라기로 보청천변을 노랗게 물들이고 있다.

지난주부터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금주에 만개한 보청천변에 노란 3만 송이 해바라기 향연은 앞으로 2주 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해바라기의 노란 물결 아래로는 메밀을 파종하여 청성면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며, 보청천변에서 봄·여름·가을을 물씬 느낄 수 있도록 꽃밭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현철 청성면장은 "굳건한 사랑의 꽃말을 가진 해바라기가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해바라기 향연을 만끽하러 많은 사람이 청성면을 방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해바라기 향연은 충북 옥천군 청성면 산계리 356 일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