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총장선거 투표 참여비율 조정 난항
한국교통대 총장선거 투표 참여비율 조정 난항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2.07.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단체·총학생회, 합의… 교수회 "독단적 결정 유감" 즉각 반발
한국교통대 전경 / 중부매일 DB
한국교통대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한국교통대학교 교원(교수)과 직원, 학생 세 주체가 차기 총장선거 투표 참여비율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직원과 학생 두 주체가 참여비율에 합의했다.

1일 공무원노조 한국교통대학교지부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직원 3단체와 총학생회가 차기 총장 선거에 대한 직원과 학생 간 참여비율에 합의했다.

직원단체와 총학생회는 논의 끝에 이날 최종적으로 교원 40%, 직원 30%, 학생 30%의 참여비율에 합의했다.

그러나 두 주체가 교원단체 대표인 교수회를 제외시킨 채 합의한데 대해 교수회가 즉각 반발하고 있다.

한철희 교수회장은 "(교수회는)교육공무원법 개정안에 따른 합의된 방식과 절차를 따르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이번 직원과 학생단체 대표들의 합의와 관련, 교원이 전혀 합의한 바 없다"며 "두 단체가 특별합의체를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합의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교수회가 반발하면서 직원·학생단체 대표의 투표 참여비율 합의가 오히려 교수회와의 갈등 요인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초 교원 투표 참여비율을 80% 이상 주장했던 교수회는 지난달 15일 열린 최종적으로 교원 참여비율을 75%로 낮춰 제시한 상태지만 직원·학생단체가 합의한 참여비율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교통대 직원과 학생단체는 일단 직원과 학생회 두 주체만이라도 합의했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앞서 광주교대는 교원 69%, 직원 16.5%, 학생 14.5%로 투표참여비율에 합의했으며 한밭대는 교원 70%, 직원·조교 23%, 학생 7%로 투표 참여비율을 합의해 총장선거를 치렀다.

교통대는 지난해 12월 교육공무원법 개정에 따라 교원과 직원, 학생대표 9명으로 총장추천위원회 특별합의체를 구성하고 지난 2월부터 차기 총장 선거 참여비율에 대해 논의해 왔으나 세 참여주체 간 이견이 워낙 커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