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히 주식했나?" 동학·서학개미 '울상'
"괜히 주식했나?" 동학·서학개미 '울상'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7.03 16: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침체, 인플레이션 여파 주가 30% 이상 급락
서울 한국거래소/사진=한국거래소
서울 한국거래소 전경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외 증시가 급락하면서 '동학개미'(국내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와 '서학개미'(해외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가 울상 짓고 있다. 경기 침체와 인플레이션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주가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개인투자자들의 시름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들어 이달 1일까지 개인 순매수 금액 기준 상위 10개 국내와 해외 종목 평균 주가 등락률은 각각 -30.50%, -44.39%였다. 1/3토막 난 셈이다.

특히 국민 '대장주'로 불리는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30일 7만8천300원이었던 주가가 이달 1일 5만6천200원까지 하락했다. 해당 기간 하락률만 28.22%에 달한다.

이어 삼성전자 다음으로 많이 사들인 네이버는 연초 이후 -37.38%, 카카오 -40.18%, SK하이닉스 -33.21%, 삼성전기 -35.44% 등 낙폭도 두드러졌다.

미국 등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도 하락장에서 손실을 보긴 마찬가지였다. 서학개미 최애주로 꼽히는 테슬라 주가는 작년 말 1천56.78달러에서 지난 1일 681.79달러로 35.48% 폭락했다.

이 밖에도 엔비디아(-50.62%), 애플(-21.76%), 알파벳 A(-24.61%), 마이크로소프트(-22.81%) 등 서학개미들이 선호하는 기술주들이 20% 이상 낙폭을 보였다.

당분간 국내와 해외 주식시장의 전망이 밝지 않아 개인 투자자들의 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시점이다.

한편 코스피가 1년 8개월 만에 장중 2천300선이 무너지며 연저점을 경신했다. 지난달 무역수지가 3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는 등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4주 연속 하락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상원 2022-07-03 17:24:57
어그래 이병신씨바년아 꼴조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