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50억원 규모 '탄자니아 철도사업' 수주
코레일, 150억원 규모 '탄자니아 철도사업' 수주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7.0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철도 '운영유지보수' 분야 첫 단추… 6개월 간 철도 운영 노하우 등 전파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해외철도 운영유지보수(O&M) 사업분야에 처음 진출하며 해외철도 사업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운영유지보수 O&M(Operation & Maintenance)란 기술적 운영과 함께 유지보수도 맡아 사업을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업무를 말한다.

코레일은 탄자니아 철도공사(TRC : Tanzania Railways Corporation)가 발주한 150억 원 규모의 '탄자니아 철도 운영유지보수 역량강화 자문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터키 철도청, 탄자니아 현지 기업 등 5곳이 입찰에 참여한 가운데 코레일이 '기술 평가' 1위에 이어 '종합 평가'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사업은 탄자니아 수도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시에서 무완자(Mwanza)시 간 1천219km를 연결하는 신설 철도의 운영·유지보수 전반에 대해 자문하는 사업으로 수행 기간은 36개월이다.

코레일은 영업 전략 수립, 유지보수 체계 구축, O&M 규정 개정, 시운전 자문 등을 단독으로 맡아 수행하게 된다.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철도차량, 시스템, 안전관리 등 분야별 최고 수준의 기술진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코레일은 2014년 '음트와라(Mtwara)선 철도건설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2017년 '탄자니아 중앙선 건설 및 시공 감리 사업'을 수주해 수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탄자니아 철도교육센터 건립 타당성조사 사업'을 맡는 등 현지 철도분야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박태훈 코레일 해외사업처장은 "이번 사업 수주는 그동안의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건설과 운영 등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값진 결실"이라며 "한국철도의 노하우를 탄자니아 철도에 성심껏 전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한국철도의 철도운영 시스템과 운영 체계를 해외에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뜻깊은 첫 걸음"이라며 "국제적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세계 철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