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심보다 민심을 두려워해야
尹심보다 민심을 두려워해야
  • 중부매일
  • 승인 2022.07.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김영환 국민의힘 충북도지사 후보,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가 2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정문 앞에서 '충청권 초광역상생경제권 협약'을 체결 후 손을 맞잡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김명년
왼쪽부터 이장우 대전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김태흠 충남지사, 김영환 충북지사가 6·1지방선거 유세 당시 '충청권 초광역상생경제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중부매일DB

마침내 민선 8기 충청권 시·도지사(세종은 4기)가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하면서 지방권력이 새롭게 개편됐다. 2018년 더불어민주당이 충청권 광역단체장을 석권했던 것과 달리,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국민의힘으로 물갈이되면서 '힘 있는 여당'을 내세웠던 시·도지사들도 새로운 임기 4년의 힘찬 첫 발을 내디뎠다.

지역에서는 국민의힘 소속 광역단체장이 취임하면서 '기대 반, 우려 반'으로 시선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여당으로 정치 지형도가 재편되면서 지역발전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무르익고 있는 반면, 자칫 정부의 눈치를 보다가 외려 날 새는 줄 모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당장 충청권에 산적해 있는 현안이 한두 가지가 아니라는 점에서 시·도지사들의 역할이 대단히 크다.

대전시의 경우 도심 교통난 해소 및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및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설, 대전교도소 이전 등이 최대 현안사업이다. 세종시는 국회세종의사당 건립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립 등 행정수도 완성 명문화를 위한 개헌 문제를 비롯해 세종~안성과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예산 확보 등 발등에 떨어진 현안과제가 한 둘이 아니다. 충북도 역시,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천안~청주국제공항 복선전철 사업,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망 구축 등 천문학적 예산이 수반되는 각종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하는 난제를 안고 있다. 충남도는 안면도 관광지 개발사업, 국립경찰병원 건립 및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등 도민들의 염원이 담긴 대형 사업들이 즐비한 상태다. 여기에 충청권 공동 현안으로 광역교통 SOC사업인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을 비롯해 지방은행 설립,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 2027 유니버시아드 유치 등 당면 현안이 산적해 있다.

문제는 충청권 광역단체장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눈치를 지나치게 의식하기 보다는 지역 발전을 위해 실익을 챙기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점이다. 한마디로 '윤(尹)심 보다 민심을 두려워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여당과 손발을 맞출 것은 맞추되, 여타 지역과의 예산전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서는 싸움닭이 돼야 한다.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예산이 됐든, 국책사업이 됐든 한 발짝도 밀려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한국 정치의 고질적인 병폐 중의 하나였던 영·호남 패권론에 밀려 충청 대망론(大望論)이 아닌 대망론(大亡論)으로 희화화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도 이 눈치, 저 눈치 살피다가 세월을 허송하지 않도록 예산 주도권에서 밀리지 않아야 한다. 게다가 지난 2년간 우리 국민들은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너나없이 어려운 생활을 꾸리면서도 국가적 위기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묵묵히 버텨왔다. 민생이 더 이상 나락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국가와 지방정부가 지역경제 회생에 발 벗고 나서야 하는 이유다. 그래서 민심은 천심이라고 했다.


Tag
#사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