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년 마라톤서 완주할 지 걱정"
"이재명, 5년 마라톤서 완주할 지 걱정"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7.0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 출신 유인태,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 李에 쓴소리
유인태 전 의원
유인태 전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야권 원로인 제천 출신 유인태 전 의원은 7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출마가 확실시되는 이재명 상임고문을 두고 "5년이라는 마라톤을 뛰는 데 지금 100m 달리기를 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서울 도봉구에서 3선을 지낸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 고문의 대선 이후 행보를 보면 '저렇게 질주하다가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체로 이 고문은 '남의 말을 안 듣는다, 그냥 자기 고집대로 간다'는 평가가 압도적"이라고 지적하고 "신뢰가 생기려면 '주변의 말을 듣는 사람'(이 되는 것)이 성숙해 가는 과정이다. 완주하려면 그렇게 바뀌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모양 빠지는 인천 계양을에서 배지 달아서 또 대표로 숨 가쁘게 가서는, 설사 대표가 된들 5년이라는 긴 레이스를 순항할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당대회 룰을 정하는 과정에서 예비경선에 일반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문제가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중앙위원회에는 그나마 경륜을 갖춘 사람들이 포진해 있으니 지도자감이 되냐 안 되냐를 훨씬 잘 알고 있다"며 "일반 여론조사를 많이 포함하면 혁신인 것 같지만 '100m 미인'들이 많이 뽑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끄러운 사람들, 허명만 높인 사람들이 들어올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일장일단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