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운명의 3번째 대결'
한-일 '운명의 3번째 대결'
  • 중부매일
  • 승인 2006.03.1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탈락에 일본 '어부지리' 4강행
운명의 장난인가, '영원한 라이벌' 한국과 일본이 또 한번 외나무 다리 위에서 만난다.
17일(한국시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 1조 최종전에서 미국이 멕시코에 예상 밖의 패배를 당해 이미 탈락이 기정 사실이 돼있던 일본이 뜻밖에 `어부지리'로 4강에 올랐기 때문이다.

한일 두 나라가 이번 대회에서 맞붙는 것은 도쿄 돔에서 치른 아시아라운드와 애너하임 2라운드에 이어 세 번째다.

주최측인 WBC조직위원회가 미국의 결승 진출이 용이하도록 괴상망측한 대진표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19일 박찬호의 홈 구장인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지는 세 번째 한-일전은 앞서 열린 두 번의 대결과는 양상이 전혀 다르다.

그동안 한국이 `쫓는 자'의 입장이었지만 이번 준결승은 벼랑에서 기적적으로 탈출한 일본이 오히려 부담없는 경기다.

특히 두 번이나 일본을 꺾었던 한국은 `이기면 본전, 지면 망신'인 경기로 둔갑했다.

두 번씩이나 이겼지만 마지막에 생각지도 않았던 한일 대결에서 패할 경우 결승문턱에서 '다 된 밥에 코 빠트리는 격'이 되기 때문이다.

김인식 감독은 전날 2라운드 최종전에서 일본을 꺾고 난 뒤 "아직도 일본에 배울 점이 많다"는 겸양의 미덕을 보였다. 하지만 그 당시 김 감독은 다시 일본과 붙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이번 대회 전 만 해도 일본이 한 수 앞선 것으로 평가됐지만 양국의 실력차는 종이 한 장 차이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일본과 준결승은 앞선 경기와 마찬가지로 승부욕을 비롯한 선수단의 정신력에서 희비가 엇갈릴 공산이 크다.

당일 선발투수로 한국은 서재응(LA 다저스), 일본은 우에하라 고지(요미우리 자이언츠)를 투입할 가능성이 높지만 어차피 뒤가 없는 토너먼트이기 때문에 양팀은 모든 전력을 쏟아부을 전망이다.

"일본에는 죽어도 질수 없다"는 한국 선수단과 "이번 만큼은 설욕하겠다"는 일본선수단의 준결승 대결이 어떻게 펼쳐질 지,벌써 한일 두 나라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