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戰 패배…그러나 잘 싸웠다
한일戰 패배…그러나 잘 싸웠다
  • 중부매일
  • 승인 2006.03.1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0대6 완패 엉터리 대진표로 연승신화 여기서 끝
결국 한국이 엉터리 대진표의 희생자가 되고 말았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일본과 준결승에서 타선의 침묵 속에 불펜진마저 홈런두 방을 허용하는 등 장단 11안타를 얻어맞고 무너져 0-6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파죽의 6연승으로 세계를 놀라게 했던 한국야구의 신화는 결승 문턱에서아쉽게 좌절됐고 한국에 두 번이나 '죽었다가 살아나' 운좋게 4강 티켓을 챙긴 일본은 21일 오전 11시 쿠바와 원년 우승을 다투게 됐다.

두 번이나 일본을 물리쳤던 한국 입장에서는 무척 부담스러운 경기였다.

이미 도쿄, 애너하임대첩으로 불릴 만큼 전승을 거둔 한국 입장에서 일본은 `이기면 본전'이었지만 자포자기 상태에서 기적적으로 되살아난 일본은 `보너스 게임'으로 부담없이 뛸 수 있는 경기였다.

또한 같은 팀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두는 것은 역시 힘겨운 일이었다.

서재응과 우에하라 고지의 선발대결로 팽팽한 긴장을 깨진 것은 7회초였다.

일본은 7회초 선두타자 마쓰나카 노부히코가 두번째 투수 전병두로부터 우월 2루타를 터뜨려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긴급 투입된 '잠수함 투수' 김병현은 다무라 히토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웠으나 이어 대타로 나선 후쿠도메 고스케에게 우월 2점 홈런을 맞아 일본이 2-0으로 앞섰다.

일본은 계속된 공격에서 오가사와라가 몸에 맞은 공으로 출루한 뒤 사토자키의2루타로 1점을 보탰고 미야모토, 니시오카, 이치로의 연속 3안타가 이어지며 2점을추가, 단숨에 5-0으로 달아났다.

일본은 8회초에도 선두타자 다무라가 솔로아치를 그려 6-0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1사 뒤 많은 비가 내려 경기가 일시 중단됐다.

중단된 경기는 45분만에 재개됐지만 한국은 이미 풀이 죽은 타선이 끝내 살아나지 않아 영패를 피할 수 없었다.

이날 패인은 팀 타선이 4안타에 그친 것이 결정적이었고 일본은 장단 11안타를몰아치며 한국 마운드를 공략했다.

일본 선발로 나선 우에하라는 7이닝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3안타 무실점으로막아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우에하라와 정면 대결한 한국의 선발투수 서재응은 5이닝을 3안타 무실점으로처리했으나 이어 마운드를 넘겨받은 불펜투수들이 난조를 보인게 아쉬웠다.

비록 결승진출에 실패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를 격파하는등 새로운 신화를 이룩한 한국 대표팀은 19일 전세기 편으로 샌디에이고 공항을 출발, 도쿄를 거쳐 밤 10시55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박찬호(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서재응(LA 다저스) 등 해외파는 미국에 잔류하고 이승엽(요미우리 자이언츠)은 일본에서 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