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돈 '증시쏠림' 현상 심화
지난해 돈 '증시쏠림' 현상 심화
  • 박익규 기자
  • 승인 2008.03.0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금융기관, 수신 증가폭 크게 둔화 여신은 확대
지난해 충북지역은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쏠리면서 금융기관의 수신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은행 충북본부가 발표한 '2007년중 충북지역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충북지역 금융기관의 총수신은 7천724억원(+3.7%) 늘어나 전년 1조4천772억원(+7.7%)에 비해 증가규모가 축소했다.

예금은행 예금은 주식시장으로의 자금쏠림 현상이 심화되면서 저축예금 및 보통예금 등 단기성 수신이 크게 감소했으나 9월 이후 고금리 특판예금 출시 등으로 정기예금이 늘면서 전년보다 0.5%포인트 감소한 4.4% 증가세를 유지했다.

반면 비은행기관의 수신은 크게 둔화됐다.

2004년 이후 매년 연평균 8% 이상의 증가율을 보인 비은행기관 수신은 지난해 4천71억원(+3.3%)으로, 전년도 증가규모 1조969억원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간 저금리 기조속에서 상대족인 고금리 및 세제 혜택 등으로 꾸준히 확대되어 왔으나 지난해 증권사 CMA, 펀드 등으로의 자금이동과 은행권 고금리 특판예금 판매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기관의 수시입출식예금은 단기성 유동자금인 요구불예금 및 저축예금이 크게 줄어들면서 전년의 2천689억원 증가에서 3천198억원 감소로 돌아섰다. 이는 단기성 유동자금이 주식시장으로 이탈되었음을 시사한다.

비은행기관의 여신은 1조380억원이 늘어나 연중 증가규모로는 최초로 1조원을 넘어섰다.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 및 하반기 이후 예금이탈로 인한 자금경색 등으로 가계대출이 축소되면서 가계자금 수요가 비은행권으로 집중된 데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2003년 이후 처음으로 가계대출 산업대출 증가율이 13.6%로 가계대출 증가율(11.0%)을 상회했다.

산업대출은 은행권의 대출확대 경쟁이 지속되면서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전년의 높은 증가세를 유지한 반면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규제 강화 및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부진했다.

예대율(총여신/총수신)은 89.4%로 전년말(81.6%)보다 7.8%포인트 상승했다.예금은행은 131.6%로 전년말(122.2%)에 비해 9.4%포인트, 비은행기관도 60.8%로 전년말(54.4%)에 비해 6.4%포인트 상승했다. 증권사 CMA 및 펀드 등으로의 예금이탈 지속에도 불구하고 은행권의 대출확대 경쟁 및 비은행권의 가계자금수요 집중 등으로 대출이 확대된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 박익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