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단 충북 물가'… 서울보다 비싸다
'날개 단 충북 물가'… 서울보다 비싸다
  • 박익규 기자
  • 승인 2008.03.04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이후 4개월 연속 4% 고공행진
충북지역의 물가상승률이 심상치않다.

충북은 전국의 GRDP(지역내총생산) 비중 3.4%로 경제규모가 중하위권이나 유독 물가상승률은 전국 최상위에 올라있다.

심지어 세계적으로 물가가 비싼 서울 등 수도권보다도 높다.

중앙정부도 못잡는 물가를 지자체가 관리하기 어렵다는데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한쪽에선 통계상 문제점을 하소연하나 소비자단체들은 지자체의 소극적인 물가안정 노력을 지적한다.

▶브레이크없는 고공행진=충북통계사무소에 따르면 충북지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2월말 현재 107.5로 작년동월 103.4에 비해 4.0% 올랐다.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진 4%대 상승은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 지난 1998년 IMF 이후 초유의 상승세로, 정부의 물가안정 상한선인 3.5%까지 훌쩍 넘어선 수치다.

일부 통계상 문제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타 시도의 경우 조사대상지역이 3∼5개이나 충북은 청주와 충주 두 곳만을 조사한 뒤 평균치를 내기에 표본 분포도가 현저히 떨어진다는 것이다. 이에 충북도는 제천 등 대상지역을 추가해 줄 것을 통계청에 요구해 놓은 상태다.

충북통계사무소 관계자는 "조사기간이나 시점, 품목, 표본 등 조건은 전국이 동일하기에 오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며, "표본이 많을 수록 정확할 수 있지만 충북의 경제규모상 조사대상지역이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물론 내륙지역이다보니 물류비와 인건비가 타 지역과 비교해 지나친 상승요인으로 작용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물가안정 노력 부족 질타=소비자 단체에선 도내 지자체의 물가안정 노력이 부족하다고 질타한다.

지자체마다 한국은행, 통계청, 교육청, 소비자 단체 등으로 구성된 물가대책위원회를 운영하나 형식적이라는 비난이다.

지난해 충북도는 설과 추석, 연말 등 3차례, 청주시는 설과 추석 등 2차례만 물가대책위를 개최했다.

명절을 앞둔 의례적 회의일뿐 이미 폭등한 국제유가와 곡물가를 잡기위한 능동적 대책회의라고는 보여지지 않는다.

익명을 요구한 물가대책위원회의 한 위원은 "항상 터진 다음에 대처하고, 물가안정캠페인 말고는 이렇다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지자체의 행정처분이 약하다면 중점품목만이라도 적극적 협조를 요청하지 못한 게 아쉽다"고 늦장대응을 꼬집었다.

▶뽀족한 수 없는 지자체=충북도는 서둘러 다음주중 물가대책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기존 10명의 대책위원에다 관련 부서까지 참가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마땅히 내놓을 대책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우선 시·군과 협의해 상하수도, 가스, 시내버스·택시요금, 입장료, 공연료, 정하조 청소료, 쓰레기 봉투 등 공공요금에 대한 인상억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개인 서비스요금의 인상자제와, 근검절약을 홍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청주시는 지난 2월 쓰레기봉투를 29% 올린 상태고, 학원비 인상을 눈앞에 두고 있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 박익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