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 재래시장 상품권 소외이웃에 전달
현대·기아자동차 재래시장 상품권 소외이웃에 전달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0.02.04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그룹이 설날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대상으로 온정 나누기에 나선다.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은 2월 한 달을 그룹 사회봉사기간으로 정하고, 이달말까지 그룹 내 17개사 3천3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설 맞이 사랑의 떡 나누기' 봉사활동을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현대·기아차그룹이 설날 선물로 총 8억 원의 재래시장 상품권을 구입해, 소외이웃에게 전달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간 동안 현대·기아차그룹 임직원은 독거노인, 장애인, 소년소녀 가장 등 전국 1천700여 세대의 소외가정과 360여 개 복지시설을 직접 방문해 설 선물 전달, 민속놀이 등 다양한 봉사를 펼칠 계획이다.

또 (사)지구촌사랑나눔 등 다문화가정 지원단체와 연계해 설날 상차림이 서투른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는 임직원이 도우미로 나서 함께 재래시장에서 장보기와 설 음식 준비를 도와주는 봉사활동도 전개한다.

임직원 봉사자들과 장을 본 다문화가정의 김미현 주부(베트남, 24세)는 "재래시장에서 값싸고 질 좋은 물건을 살 수 있어 좋았다"며 "이번 설날에는 제대로 된 설상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 박상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