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세월호 상징물 철거에 충북시민단체들 일제히 규탄
청주시 세월호 상징물 철거에 충북시민단체들 일제히 규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4.09.24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추모 상징물의 무단 철거와 관련,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는 24일 청주시에 시민 사과와 더불어 무단 철거 금지를 촉구했다.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진실규명 충북범도민대책위원회'는 24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민심과 그 상징물을 폄훼하는 청주시를 강하게 비판한다"면서 "국가적 재난에 대응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행동에 대해 시민정신과 정의를 폄하·무시하고 법의 잣대로만 얽어매려는 구시대적 리더십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주시청사 앞 도로변에 시민들이 달아놓은 노란리본이 사라졌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상당공원 앞에 설치한 단식장을, 단식 첫날 철거반원들과 담당 공무원이 찾아와 지속적인 철거명령을 하기도 했으며, 추석 귀성객을 위해 홍보용으로 내건 현수막을 지속적으로 무단 철거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시민들이 1만~2만원의 자발적 성금으로 제작, 설치한 것이어서 시민적 실망은 더욱 컸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의 관악, 도봉, 노원, 동작, 서대문구 등에서는 시민들이 참여한 현수막을 그대로 게시하고 있고, 성남시는 시청사와 3개 구청에 세월호 깃발을 게양했고, 대전시 6개 구청은 해당구청에 신고한 현수막은 한달간 안전하게 게시하도록 하고 있다"며 "이는 단체장의 재량과 의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 김미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