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환, "사실혼 파기, 법원에서 시시비비 가릴 것"
박유환, "사실혼 파기, 법원에서 시시비비 가릴 것"
  • 뉴시스
  • 승인 2016.08.0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혼 파기로 소송당한 탤런트 박유환(25) 측이 "법원에서 재판을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재판을 통해 배우의 명예훼손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결과가 나온 후 입장을 말하겠다"며 "상대가 일반인이고 사생활과 관련한 내용이므로 관련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박유환의 전 여자친구 A씨는 박유환을 상대로 지난 5월 서울가정법원에 사실혼 파기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소송은 지난달 6일 조정에 회부됐고, 오는 9일 첫 조정기일이 열린다.

A씨는 소장을 통해 "박유환이 사실혼 관계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정신·물적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MBC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데뷔한 박유환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의 친동생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천일의 약속' '그대 없인 못살아' '그녀는 예뻤다' 등에 출연했다.

한편 박유환의 형 박유천은 최근 네 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뉴시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