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정부예산 4조8천억 확보 신규사업 첫발
천안시, 정부예산 4조8천억 확보 신규사업 첫발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7.12.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역사 개축 등 중부권 핵심도시 부상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천안시가 2018년도 정부예산에 그동안 시가 갈망했던 양질의 사업이 대부분 반영되면서 값진 성과를 일궈냈다고 평가했다.

시는 단기간의 양적 실적보다는 미래 가치를 담을 수 있는 새로운 사업의 초기자본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총사업비 4조8천억원에 이르는 신규 사업이 첫발을 내딛는 알찬 결실을 얻게 됐다.

내년도 핵심사업과 총사업비를 살펴보면 ▶170억원의 천안역사 개축사업 ▶2천600억원의 천안역~독립기념관 지하철 1호선 연장 사업 ▶3조7천억원의 동서횡단철도사업 ▶390억원의 천안아산KTX역세권 지식산업센터 건립 ▶8천216억원의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건설 등이 정부예산으로 확보했다.

구본영 시장은 "이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신성장 동력의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중부권 최대 핵심도시로서의 기반을 다질 수 있다는 점에서 2018년 국비 확보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방자치단체에 중앙정부 예산 확보는 자체 수입확충만큼이나 재정운용 발전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자치단체별로 경쟁적으로 쏟아내는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결과물을 살펴보면, 자체 추진사업을 위한 정부예산 확보만큼이나 국가 직접 사업에 대한 예산확보가 지역발전의 핵심 인프라로 작용해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어 천안시는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