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해달라고 외쳤는데..."
"구조해달라고 외쳤는데..."
  • 특별취재반
  • 승인 2017.12.26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 화재 참사] 故 정희경씨 남편 윤창희 씨의 사부곡
아내 생존때 두차례 통화...소방장비·인력부족 지적
지난 21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로 목숨을 잃은 29명의 영결식이 26일 모두 엄수된 가운데 같은 날 제천 영원한쉼터를 찾은 희생자 정희경씨의 남편 윤씨가 화장을 앞두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신동빈

[중부매일 특별취재반] 윤창희(54)씨는 아내의 마지막을 지켜보며 소리 없이 울었다.

26일 오전 10시 제천시립화장장인 영원한쉼터에는 '제천 화재' 희생자인 고(故) 정희경(57·여)씨의 영결식이 진행됐다.

남편 윤 씨는 정 씨의 관을 부여잡고 한참을 통곡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16살 외동딸도 조용히 눈물을 삼켰다.

정 씨는 평소 목욕탕에 사람이 가장 없는 평일 오후 시간대에 이 곳을 찾았다고 한다. 목욕탕을 다녀온 뒤 하교하는 딸을 맞이할 시간도 적당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평소와 다를 것 없던 지난 21일 오후 3시 53분께 갑작스런 불길이 건물을 집어 삼키며 순식간에 주위는 아수라장이 됐다. 그렇게 정 씨는 오후 11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다.

윤 씨는 "아내와 두 차례 통화를 했다"며 "유리창을 깨달라고 소방에 부탁을 했는데 우왕좌왕만 했다"면서 "소방 장비와 인력이 많았더라면 이렇게 죽어 나가는 사람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와 같은 허무한 죽음이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