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가상화폐 계좌 제공 6개 은행 합동 검사
금융위, 가상화폐 계좌 제공 6개 은행 합동 검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1.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6개 합동점검
연관이미지 /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금융위원회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시중은행에 대한 실태점검에 나선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8일부터 11일까지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6개 은행을 합동점검한다고 7일 밝혔다.

가상화폐 가상계좌 운영 과정에서 자금 세탁 방지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달아오른 가상화폐 시장에 추가적인 자금 유입을 차단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금융당국은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거래소의 경우 일반적인 법인 보다 좀 더 고위험군으로 보고 의심스런 거래 등에 대해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이 부분이 제대로 작동했는지를 살펴보겠다는 것"이라며 "지난달 가상통화 관계부처 회의서 나온 긴급 대책의 후속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