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어음대출 늘어난다
중소기업 어음대출 늘어난다
  • 박찬흥
  • 승인 2000.04.2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종 중소기업들이 연합체를 구성한 중소기업 협동조합의 회원사가 도내에 1천개에 육박하는 가운데 그동안 제조업만 가입이 허용됐던 「중기 공제사업기금」이 유통·건설업까지 참여가 확대되면서 기금가입 참여업체가 1/4분기중에만 3백여업체에 달하고 있다.

중소기업협동조합 충북지회에 따르면 그동안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을 이용하지 못했던 도내 건설업체 등이 연쇄도산 방지를 위한 부도어음 대출(1호대출)등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기금 가입이 쇄도하고 있다.

또 공제사업기금중 부금 납부잔액 어음대출(2호 대출)의 경우 지난해만해도 납부잔액의 8배까지만 어음을 담보로 대출이 가능했으나 올들어 10배까지 확대 운영되면서 2호대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 두가지 대출은 자금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들에게는 평소 공제기금을 납부할 경우 시중은행에서 꺼리는 어음대출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어음으로 인한 연쇄도산 방지는 물론 신생기업의 조기도산을 막을 수 있다.

따라서 중소기업의 생명줄과도 같은 자금난 해소를 위해 건설업체 등의 참여로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의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만성적인 경영난을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기협 충북지회 관계자는 『2호 대출 최고한도가 부금납부잔액의 10배까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인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더구나 건설업등 기금참여 업종 확대로 수혜업체가 많아지면서 중소기업 경영난 해소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