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양궁팀 신설' 재정부담 난색
옥천군 '양궁팀 신설' 재정부담 난색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4.1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비용 50억원, 연간 고정비용 7억5천만원 소요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신궁 산실'로 명성 높은 충북 옥천군에 양궁 실업팀 설치 제안에 대해 옥천군은 신설이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

옥천군에 따르면 군의회 유재목 부의장은 지난해 12월 제285회 제2차 정례회에서 "옥천 출신 양궁 엘리트들이 안정적으로 활동하도록 실업 양궁팀을 신설항 용의가 있느냐"는 제안에 대해 재정부담이 막대해 실업팀 신설 불가 의견을 전달했다.

옥천 이원초등학교는 체육계가 인정하는 양궁 명문이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경모 선수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김우진 선수가 이 학교 출신이다.

이에 유재목 부의장은 양궁 국가대표를 다수 배출한 고장답게 실업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옥천군은 전용 양궁장 조성, 선수 영입, 숙소 구입 등 투자 비용이 막대하다는 이유를 들어 최근 군의회에 실업팀 신설 불가 의견을 전달했다.

군은 실업팀 신설 예산으로 훈련장 조성 등에 들어가는 초기비용 50억원과 인건비·운영비 등 연간 고정비용 7억5천만원으로 산정했다.

육상팀(7억5천600만원)과 소프트테니스팀(7억7천200만원) 운영해 한해 15억2천800만원이 소요되는 것도 양궁팀 창단을 부담스럽게 만든 이유다.

도내에는 청주시가 남녀 양궁팀을 운영하는데, 김우진이 포함된 남자팀 예산만 7억5천만원에 달한다.

김수녕양궁장 운영에도 한해 1천200만원이 지출된다.

옥천군 관계자는 "양궁부를 운영하는 이원초·이원중과 연계해 인재 확보는 가능하지만 재정 부담을 고려할 때 현재로서는 실업팀 신설이 어렵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